검색

경기도 내년 시내버스 교통카드 단말기 신형 교체

크게작게

김종환기자 2019-09-15

▲ 경기도청전경     © 경기뉴스



경기도는 내년 시내버스 교통카드 단말기를 모두 신형으로 교체한다.

 

경기도에따르면 다음 달 말까지 신형 단말기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며, 신형 단말기는 모바일 카드 인식 개선, 카드 태그 속도 향상 등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현금 수입금 집계 기능도 추가된다고 밝혔다.

 

특히 버스에서 내릴 때 교통카드를 태그하지 않으면 부과되는 페널티 요금 적용 방식이 개선된다.

 

그동안 이동 거리에 상관없이 최장 거리를 적용해 추가 요금 700원을 부과, 불합리하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신형 단말기는 페널티 요금이 이동 거리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시내버스 교통카드 단말기는 2005년 설치된 후 상당수가 낡아 교체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경기도는 연말까지 일부 노선에서 신형 단말기를 시범 운영한 뒤 내년 전체 노선에 적용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 2019-09-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