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정북부역세권개발사업 시행사 교체결정, 사업 늦어지나?
김용현   |   2020-07-08

추진사, 주민에게 더 나은조건 제시하는 시행사로 교체하겠다

 

금정북부역세권개발사업을 주도해 오던 B사는 7일 기자를 만나 A시행사와의 계약 취소 및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 경기뉴스



시행사가 현금청산 문제로 사업진행을 미루더니 자신들에게 일을 맡긴 B사의 직원들을 대부분 빼내간 것이 확인됐다. 대행수수료보다 사업전체수익을 노리고 추진사 직원을 데려가 독자추진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사는 현재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배신한 인사들 중에는 지역내 명망가도 포함되어 평생 쌓은 명예를 눈앞의 이익과 바꾸고 신의를 저버린 사람이라는 오명으로 이제 어떻게 얼굴을 들고 다니려는지 모르겠다는 평을 듣고 있다.

 

B사는 시행사를 다시 선정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으며 몇 몇 업체와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사는 새로운 시행사에게 개발지역 주민들에게 보상가를 올려 지급하는 방안을 협상조건으로 내 건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보상기준이 결정되면 기존 계약지주들은 물론 추가 계약지주들도 더 나은 조건으로 보상가를 지급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B사 관계자는 "시간이 늦어져 지역주민들께는 죄송하지만 새로운 시행사와는 더 좋은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하게 되고 참여하는 주민들께는 기다려 주신 만큼 이익으로 답하겠다"며 조금 더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개발을 시작하는 초기부터 법률자문을 해 오던 C법무사는 시행사들로부터 여러가지 압박을 받아오다가 지역개발에 걸림돌이 될수 있다는 판단에 공직을 내려놓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정역북부역세권개발은 금정역 일원인 군포시 산본동 91번지외 150 여 필지에 1500세대 49층 주상복합아파트를 짓는 민영개발 프로젝트로 2016년 군포시가 2030군포도시기본계획을 계획할 무렵인 2016년 5월 경부터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활동을 시작했고 추진위는 법인이 되어 민영개발로 추진중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 경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