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하상가 옆에 3만톤 물탱크 짓는다는 안양시
안양역앞 땅주인 내몰고 강행하는 수암천 정비사업 수상해
김용현   |   2020-07-24

안양시가 평당 5천만원을 호가하는 안양역 앞 노른자위 땅을 수암천 정비사업을 하겠다며 땅주인들을 내몰고 있다.

 

1/3도 안되는 1500만원을 받지 않으면 공탁할테니 마음대로 하라는 막무가내다.

 

이렇게 주인들을 내몬 땅에다 수암천 정비사업이라는 이름으로 900억 들여 3만톤짜리 대형물탱크를 짓겠다는 구상이다.

 

이곳은 수해가 나면 침수되는 저지대도 아니다. 이필운 시장 재임시 국비를 따왔기 때문에 돈을 써야겠다는 어처구니 없는 논리에서 강행된다.

 

수암천 정비사업은 박달동에서 안양역 우측으로 흐르는 하천을 복개해 도로와 주차장으로 사용하다가 이를 복원하는 사업이다.

 

본래 사업목적인 수암천 정비사업에다가 안양역앞 정비까지 끌어다 붙여 놓았지만 구색이 맞지 않는 억지 구상이다.

 

정작 주차장으로 사용중인 복개천을 복원하는 수암천에서는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하천을 복개해 주차장으로 만들면서 안양시는 하천 양옆 땅을 매각하면서 나중에 필요하면 다시 사들이겠다는 단서를 달아서 판다.

  © 경기뉴스



그리고는 하천 옆 땅에 고층 오피스텔을 지을수 있도록 허가까지 내줬다.

 

땅주인들에게는 횡재나 다름없다. 그 땅주인들 중에 권력층 친분관계가 깊은 이들이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여기에 하천부지와 주민들 대지 사이에는 70년 동안 옛 철도부지가 도로로 사용되고 있는데 캠코가 피해주민들의 불하요구를 거부하고 있어 어정쩡한 알박기가 된 상태다.

 

안양시는 하천부지에는 그렇게 건축허가를 내주고 정작 안양역 앞 상업지역 비싼 땅을 수용해서 수해방지시설을 짓는다는 것이다.

 

역앞에서 누대로 560여 평의 땅을 지켜 온 8명의 지주들은 온 동네를 다니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단층건물에 상점을 내거나 작은 모텔로 생계를 이어 온 이들은 수암천 정비라는 엉뚱한 사업으로 땅을 빼앗지 말라는 주장이다. 

 

안양 관문에 낡은 건물이 눈에 거슬린다면 자신들이 새건물로 지어 올리겠다는 주장이다.

 

상업지역이기 때문에 주상복합 건물을 짓기에 알맞다. 여기에 2년간 흉물로 방치되어 온 현대코아도 공사가 재개될 예정이어서 눈의 가시로 여겼던 안양역앞 정비계획은 그대로 놓아두어도 진행될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안양시의회 이재현 의원은 2019년 7월 시정질의를 통해 사업의 부당함을 질타했다. 과잉금지원칙에 반한다는 주장이다. 최대호 시장은 "지주분들께는 죄송하지만 사업은 진행되야한다"고 답변했다.

 

주민들은 "시가 시작한 사업을 중단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이상하게 맞물려 기형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오히려 역사에 오점으로 갈이 남는다"며 사업중단을 요구한다.

 

조상 대대로 물려받아 온 땅을 국토부에 LH에 국방부에 여러차례 수용당하고 생명까지 끊는 비극을 겪어 본 과천시의 경우를 보자.

 

12년을 주민들을 달래던 여인국 시장이 국가에 쓴소리를 했었다. "국가사업에 수용이 불가피 하다면 정당한 보상을 하는 것이 옳다"

 

실제로 기무사령부가 수용했던 땅을 사업부지를 축소하고 주민들에게 되돌려 주었다. 주암지구에서는 돈으로 보상하지 않고 그 땅에 사업권을 주어 피해를 최소화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3만톤 물탱크. 산본중심상가 옆 유수지가 그것이다. 산본에 홍수가 나면 물을 담아 둘 포켓이 필요하다는 발상에서 마련됐다. 김윤주 시장 당시 이곳을 활용해 주차장과 공원을 짓겠다는 구상을 반대한 것은 공무원들이었다.

 

사당사거리에 마련된 유수지에 지금 서울시는 지하주차장을 넣고 지상에는 건물을 올리고 있다.

 

상상만으로도 끔찍한 일은 물탱크 옆은 안양약 지하상가라는 사실이다.

 

정부돈을 따왔으니 강행한다는건 억지다. 명분을 찾다가 수암천 정비사업을 거기다가 끌어다 붙이는 것도 우격다짐이다.

 

주민들은 그간 이 지역을 두고 안양시가 펼쳐 온 근시안적이고 땜질식 행정으로 전체 시민들의 피해가 크다며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무엇보다도 시세의 1/3도 안되는 값으로 개인재산을 이렇게 빼앗는 것은 민주 정부가 할 일이 아니다. 그것도 파면 팔수록 구린내가 나는 의혹을 안고서.....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 경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