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공항공사-인천시 공항공사법 개정 추진 통해 항공산업 활성화 지원
김용현   |   2020-08-28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함께 추진하는 항공정비(MRO)단지 조성사업 등 인천공항경제권 구축이 탄력을 받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인천·한국공항공사법 개정 등을 통한 수익창출 다각화 등 항공산업 활성화 지원 방안을 내놨기 때문이다.

 

27일 국토부·시·인천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국토부는 올해 하반기 인천·한국공항공사법 개정을 통해 수익구조를 다양화하는 등 종합적인 항공산업 활성화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올해까지 항공화물 확대, 수출·입 창출, 신규 항공시장 확장 등을 위한 전략도 수립할 계획이다.

 

국토부의 이번 공항공사법 개정 추진 방침에 따라 시와 인천공항공사가 전력을 기울이는 공항경제권 구축 정책에는 추진력이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인천공항공사는 공항공사법에 막혀 인천국제공항 관리·운영·유지·보수 등의 기본적인 사업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정치권 등에서 공항공사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계속 나왔다.

 

앞서 시와 인천공항공사는 MRO단지 조성, 물류시설 및 시스템 구축, 관광클러스터 조성 등을 위한 ‘인천공항경제권 추진협의체’를 구성했다. 

 

이 중 핵심인 MRO단지 조성사업을 위해 시는 앞으로 인천산학융합원 등 산·학·연과 연계한 항공·우주·정비분야의 전문인력과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인천공항공사는 글로벌 MRO 전문기업 투자유치 등을 추진한다.

 

특히 시와 인천공항공사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중점적으로 주도하는 도심형 모빌리티(UAM)·개인항공기(PAV) 기술 개발 및 시범사업에 대한 명분도 확보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번 국토부의 항공화물 확대 지원 방침은 물류시설 및 시스템 구축사업에도 힘을 보탤 전망이다. 이를 위해 시는 관련 인·허가 지원, 인센티브 확대, 인력 확보 등의 시스템을 제공·확대하고, 인천공항공사는 공항 인근 물류단지 확장사업, 글로벌배송센터(GDC)와 유통업체 등에 대한 해외 직접투자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번 국토부의 지원 정책은 인천공항공사가 해외 공항 투자개발형(PPP) 및 위탁 운영, 지분 투자 등 글로벌사업 등을 통해 기대하는 수익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국토부의 활성화 정책 등에 따라 현재 추진하고 있는 공항개발사업 및 해외사업 등에 힘이 실릴 것”이라며 “코로나19에 어려워진 공항공사의 재정난도 극복할 수 있는 기회로 볼 수 있다”고 했다. [경기일보]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 경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