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톤브릿지벤처스, 1,080억원 규모 스톤브릿지DNA혁신성장투자조합 결성
김용현   |   2020-12-01

스톤브릿지벤처스는 30일 1,080억원 규모의 『스톤브릿지DNA혁신성장투자조합』 의 결성총회를 열고 펀드의 출발을 알렸다.

 

이번에 결성된 『스톤브릿지DNA혁신성장투자조합』 은 1,080억원 규모로 한국모태펀드, 하나-KVIC유니콘모펀드, 산재보험기금, 과학기술인공제회, 노란우산공제 등과 금융기관 등 다양한 LP들이 출자에 참여했으며, 금명 간 2차 클로징을 통해 금융기관 등 민간LP 추가하고 펀드 규모를 증액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출자에 참여한 LP중 다수가 스톤브릿지벤처스의 피투자기업 관리, 밸류업 사례 등 정성적인 부분은 물론 투자와 회수실적, 펀드청산 등 정량적인 부분의 눈에 띄는 성장이 출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후문을 전했다. 실제로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올해 상반기 <2010KIF-스톤브릿지IT전문투자조합>과 <스톤브릿지뉴그로스투자조합’> 을 각각 IRR 25.0%, 20.9%로 청산에 성공하면서 하우스 전체의 누적 청산 수익률을 크게 끌어올린바 있다.

 

한편 펀드의 명칭에서 알수 있듯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Untact) 경제 도래, 제조-공급망 디커플링 심화, 전통산업의 디지털화 가속 등 급격한 사회, 산업, 소비 행태의 변화가 가져올 파급과 그 수혜가 예상되는 DATA/AI, Network,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케어, 미래차 분야에서 성장잠재력이 큰 기업 투자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주요 투자분야는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가 발표한 <디지털 뉴딜> 중 D.N.A 생태계 강화 부분과도 상당부분 일치 한다.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신속한 투자 집행을 통해 벤처업계에 도움을 주는 한편 적극적인 투자지원이라는 정부시책에 적급 협조하는 차원에서 연내에 결성금액의 20%를 투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미 펀드 결성 이전부터사전에 잠재 투자대상 기업의 Pooling이 끝낸바 있어 차주부터 신속하게 투자 프로세스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펀드를 운용하는 인력의 면면도 화려하다. 대표펀드매니저는 올해 멀티플 7배, 내부수익률(IRR) 50%의 성과로 회수한 5G장비기업 <에치에프알> 의 투자를 주도한 이승현 이사가 맡고 국내에서 보기 드문 해외 M&A를 통해 회수에 성공한 <수아랩> 의 투자를 책임진 최동열 전무, Tech 등 혁신기술 투자에 강점을 가진 송영돈 수석팀장과 유승운 대표가 핵심운용인력으로 참여한다. 모두 기술과 시장에 대한 인사이트, SI와의 협업, 다양한 산업계 경력을 보유해 높은 시너지가 예상된다.

 

스톤브릿지벤처스의 유승운 대표이사는 이번 펀드 결성과 관련하여 "디지털뉴딜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이 범국가적 과제로 떠오르고 있는만큼 그에 부응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을 집중 발굴·육성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올해 <스톤브릿지라이프스타일1호투자조합>, <스톤브릿지2020벤처투자조합> 등 2개의 프로젝트펀드 결성에 이어 이번 『스톤브릿지DNA혁신성장투자조합』까지 결성함에 따라 운용 AUM은 약 7,000억원 수준의 대형 하우스로 거듭나게 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 경기뉴스. All rights reserved.